보안접속
   
    커/뮤/니/티
낚시이야기

낚시정보,뉴스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맛집,멋집

낚시홍보,광고
    관/련/코/너
조 행 기

사진조행기

▶ 현재접속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낚시인의 걱정
   낚/시/이/야/기 낚시와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      
☞ 본란은 낚시와 관련된 모든 이야기를 자유롭게 토론하고,이야기하는 곳입니다..- 2012/01/10 변경 -
* 낚시관련 질문은 질문답변코너를, 칭찬,질타게시물은 칭찬,질타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낚시와 관련없는 이야기는 사는 이야기 란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보성게시물/극히 사적인조담/펀글/주관적,편파적인 정보의 실명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이동 됩니다.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  가입인사란 |  자유게시판 |  맛집/멋집 |  동호회코너 |  낚시토론/설문 |  낚시홍보/광고 |  구인,구직 |  컴,모바일
  작 성 자 카사블랑카  ( shdj007 )    shdj007@hanmail.net
  작 성 일 2023-05-12 (금) 14:37
ㆍ추천: 0  ㆍ조회: 1203    
ㆍIP: 1.xxx.58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낚시인의 걱정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은 2011년 3월에
진도 8을 능가하는 지진으로 인하여
쓰나미가 발생하여 발전 설비 전체가 스톱되어
원자력발전소의 노심을 식히지 못하고
일부가 수소 폭발을 일으킨 사건입니다.

벌써 12년이 지나 갑니다 만 아직도 녹아버린 노심은
철거할 엄두도 못 내고 겨우 그 동안 발생된
고 단위의 방사능 오염수 들을 보관만 하고 있다가

이것도 더 이상 보관할 장소가 포화되어 태평양 연안으로
1킬로의 방류 터널이 건설되면, 올해 7월 경
IAEA의 안전 조사를 거쳐 방류 될 예정이라니

누구보다도 바다를 사랑하고 낚시를 좋아하는
우리 조사님 들은 모두 걱정이 태산 같을 것입니다.

왜냐면 일본이 해양 방류를 예정하고 있는
방사능 오염수의 내용은 약 130만 톤으로
64개 방사능 물질 중 7개의 핵종만 집중제거 한 후에

나머지는 바닷물로 희석하되 자연에서 나오는
방사능 수치와 맞추어서 방류함으로써 안전하다고
주장하는데, 실제로 후쿠시마의 1,066개 오염수 탱크 중에

64개의 방사능 오염물질을 전부 조사한 자료는
하나도 없으며, 보관 탱크의 오염수 중에서 도  바닥 쪽에
집중으로 쌓인 고 단위 핵폐기물에 대한
핵 종의 제거 후의 수치는 더더욱 없다고 합니다.

일본 스스로도 다핵종 제거 설비를 통과해도
1개의 양성자와 2개의 중성자로 이루어진 삼중 수소
반감기 12.5년 만은 제거가 되지 않아, 자연에서 보유하는 수치로
희석하여 방류함으로 괜찮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 선량 방사선의 장기적 인체·환경 영향이나
삼중수소 농도가 높아 피폭 선량이 많으면 생체 영향이 있지만
상당한 수준으로 희석한 저 선량 삼중 수소의 영향은
밝혀내기 까다롭고 연구도 거의 없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 삼중수소가 내부 투과력이 낮아서 피부도 뚫지 못하지만
일단 인체의 내부로 들어가면 그때부터는 내부 피폭이
아주 오랫동안 지속 되어 인체에는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방류를 한다고 해도 계속해서
오염수가 발생함으로써 도되체 언제까지 방류를 하여야
끝이 날지 모르기에 더욱 분노하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현재도 방사능이 발생되는 근원을 제거해야 하는데
현재의 로봇를 이용한 기술로는 제거 자체가 상당히 어렵고
일본에서도 10년 이상은 걸려야 전체를 완전히
철거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데
이 말도 믿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일부 언론의 내용을 발췌하면

첫째,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데이터에 대한 신뢰성 문제이다.
일본 동경전력은 태평양도서국가포럼(PIF) 과학자 패널 소속
전문가에게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한 바 있다.

전문가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1천개가 넘는 오염수 저장 탱크 중
불과 1/4만 샘플 링을 진행했고 전체 64개 방사성 핵종 중
9개만 샘플링한 것도 확인되었다. 또한 일본의 정화시설(ALPS)의
정화능력 역시 데이터 상 신뢰성이 매우 떨어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둘째, 삼중수소를 제외한 다른 방사성 핵종에 대한 분석이 빠져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에는 삼중수소를 포함한 64개 핵종이 있다.
하지만 이번 시뮬레이션 결과는 일본의 정화시설(ALPS)로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를 분석핵종으로 한정시키며
일본이 주장한 내용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수행하였다.

하지만 일본의 불완전하고 부정확하며 일관성없는
후쿠시마 오염수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시뮬레이션 결과는 그 신뢰성을 담보하기 어렵다.

셋째, 수산생태계에 축적될 방사성 핵종 분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방사성 핵종은 체내에 흡수되어 축적되며 최종적으로
인류에게까지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이와 같이
수산생태계를 통해 수산물과 우리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지 만
이번 시뮬레이션에서는 오염수 방류 후 우리나라 관할 해역
도달 시점과 해양의 삼중수소 농도 변화만을 조사하였다.

이와 같이 이번 결과는 일본의 엉터리 데이터와 주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결과로 그 신뢰성을 기대하기 어렵다.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일본 정부에 검증 가능하고
투명한 후쿠시마 오염수 데이터를 요구하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잠정조치 등 국제법 적 대응을
준비하는 일이다.

지금도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지하엔
방사선에 오염된 토양 폐기물이 41톤 가까이
쌓여 있다고 합니다.

폐로 작업을 진행 중인 도쿄 전력이 연내 폐기물 회수를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폐기물에서 방사선이 대량 검출돼
회수 작업 개시가 불투명해졌습니다.

오늘(1일) 일본 NHK방송 보도에 따르면, 해당 폐기물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전이 파괴되면서 발생한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흡착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어
지금까지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약 2850개 포대에 담긴 흙은 41t(톤) 규모이며,
방사성 물질을 흡착하기 위해 넣은
'제올라이트'라는 물질과 활성탄이 함유돼 있습니다.

포대의 방사선량을 측정한 결과 표면에서 최대 시간당
4.4시버트(인체 피폭 방사능량 측정 단위)가 검출됐습니다.
사람이 2시간 정도 가까이 있으면 죽음에 이를 정도로
매우 높은 방사선량입니다.

10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토론회에서
그린피스의 손 버니 위원 등 참석자들은 "일본이 방사성
핵종 64종 중 9종만 검사하고, 저장 탱크의 20%만 분석하는 등
데이터를 신뢰하기 어렵다" 면서 "오염수 방류가 언제 끝날지
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방사능 영향 평가나
ALPS 처리 능력에 대한 검증도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의 방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들이
대략 이런데도 지난번에 방문한 기시다 총리와 합의한
우리가 합의한 내용인 일본을 방문하여 안전성을

체크해야 할 시찰단의 역할은 안전성 평가는 아니고
시찰이란 뜻 그대로 살펴 만 보는 것 임을 분명히 밝히는
일본의 당당함에 울화통이 치민다.

결론적으로 결정적인 의문점은 일본이 제거 시설을 통하여
안전하게 방사능 등을 확실히 제거한 것이 맞으면
자신들의 공업 용수나 농업 용수로 사용을 하지 굳이
방류를 고집한다는 것은 미 처리된 64개-7개=57개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자신을 갖지 못한다는 표현일 것입니다.

다행히 우리가 사는 곳은 북위 38도가 중간 임으로
편서풍의 영향으로 일본에서 발생된 해류는 태평양을 돌아서
다시 우리나라로 오는데 약 4-5년이 걸린다고 하는데
이때는 반감기가 짧은 것은 극 소량의 방사능 물질이
잔재 한다고  하니 조금은 안심이 됩니다 만

일본과 우리는 인접 국가로 국경선이 없는 고기들은
조류의 방향은 물론 해수의 온도에 따라 움직이는데

이 고기들이 일본서 언제 우리나라의 해양으로 들어올지
아무도 알 수 없는 것인데도, 이것을 잡아서 회로 구이로
매운탕으로 먹는 사람들이 바로 우리 조사님 들이기에
걱정은 더 많을 것 같습니다.

끝으로 이상을 반추해 보면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는
분명히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의 수산자원에 상당한
오염의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됩니다.  고로 인접 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일본을 향해서 오염수의 방류를
즉시 중단하고 일본 자체에서 보관하든지
완전히 오염이 제거된 다음에 인접 국가들의
안전 확인을 받아서 방류하라고 독촉하는데,

굳이 우리나라 만 가만히 있는 높은 분들이 있어서
낚시 인의 한 사람으로서 저만 가슴 아플 일일까요.


   조/행/기........ 최근댓글 
ㆍ연휴때 낚시야에서 예구까지 3시간 걸
10/04
ㆍ연휴기간이라 많은 분들이 오신것 같
10/01
ㆍ연휴엔 거가 대교가 엄청 밀렸나 봅니
10/01
   함께갑시다....... 최근댓글 
ㆍ멋진 분이신듯 기름값은 제가냅니다
10/03
ㆍ쪽지 보냈는데 답장이 없어 댓글 남깁
09/19
08/29
추천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3-05-12 17:35
IP:115.xxx.75
회원사진
그냥 개인 생각 입니다만 오래동안 감정이 남아 있는 나라라서 그런것인지
오염수가 문제가 안되면 그냥 그나라에서 잘 정수해서
그나라 식수로 소비를 하는것이 가장 좋은것 아닌가요
문제 없는 물이라면 굳이 방류를 할필요가 없을것 같은데 그만큼 문제성이
남아 있어서 방류를 하는것 아닐까 합니다.
아무튼 일본인들 근성은 변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카사블랑카 바다는 한번 오염되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는데
인근에 있는 우리가 철저히 점검하여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내려질 때 비로소 방류를 하던지 해야 하는데
피해자인 우리가 꿀 먹은 벙어리 마냥 가만히 있다는 것이
말이 안되는 일이지요
특히 자기들의 잘못으로 이런 일이 일어났으니
문제가 되면 추후 배상을 해도 해야 할 것입니다
5/19 09:22
   
이름아이콘 낚시가최고
2023-05-13 07:12
IP:118.xxx.29
회원사진
어느 나라를 떠나서 방류는 금지를 해야 하는데 그나라에서
방류를 한다고 하니 어쩔수 없다지만 문제가 정말 심각할수도 있겠습니다.
물은 돌고 돌아 결국은 인간에게 영향을 미칠건데 미래의 바다가 정말
심각하게 걱정이 됩니다.
배꼽님 말씀처럼 일본인들의 근성은 정말 대단 합니다.
모든 일본제품은 불매 운동을 해야 할듯 합니다
카사블랑카 수년 전부터 방류를 계획하고 IAEA에 로비를 해서 문제가 다수 있음에 도 이번 달 6월 경이면 문제 없는 것으로 나올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이웃인 우리는 방류를 인정해주는 시찰이나 하러 가고 무슨 수학여행 가는지 답답합니다.
앞으로 낚시를 갈 때는 방사능 오염 탐지기를 가져가서 회로 먹기 전에 체크해보고 먹어야 할 것 같습니다
5/19 09:28
   
이름아이콘 잠복조
2023-05-25 13:59
IP:106.xxx.10
회원사진
지도를 펴놓고 가만 보면..인접국 끼리 티격태격 안하는 나라가 없습니다,.,...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면 침략국이든 피침국이든,.,,... 사이가 좋을 수가없습니다....
 감정을 가지고 옆나라 재난을 저주하는 것도 옳지못하고,,,
 과하적인 근거나 검증 없이 옆나라의  전염병을 찬단하지않겟다는 것도  어리섞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아선,
일반의 보도에서 iaea같은 국제기관에서 허용하고 해류에 따라  노출량이 많을 미국 서안이 조용한 것으로 보아선,,,,,  방류해도 된다에 한 표를 던집니다.. 방류안하고 일본 육지에 샇아둔다?  
 체르노빌에서 흐러내려오는ㄴ 강은 모두 막아야지요ㅡㅡㅡㅡㅡ

   ..
   
이름아이콘 카사블랑카
2023-05-25 17:32
IP:1.xxx.58
회원사진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서 찬 반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만
만약 나중에라도 후쿠시마 오염수가 우리나라에 문제가 된다면 그때는 회복이 불가능한
일이 생길 수 있으니 걱정을 하는 것입니다
   
 
  0
3500
 
       악성댓글 , 악성게시물 !!!

      당신의 영혼과 대한민국을 갉아먹는 흉기입니다.
 
 
 
  [공지] 낚시이야기및 모든란에 적용되는 악성게시물,댓글 처리규정안내 ( 2008/07/05 ) 
   낚시정보,뉴스 |   사는이야기 가입인사란 자유게시판 맛집/멋집 동호회코너 낚시토론/설문 낚시홍보/광고 구인,구직 컴,모바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800   낚시다니며 항상 궁금했던거 11+4   이재빠 09-14 (목) 1547
4799   돌돔찌낚시 바늘 선택 3+3   검등여 09-13 (수) 386
4798   역시 정직한 선장님들 4   잠복조 08-25 (금) 1464
4797   토닉일자형 검정가방 찾아요 9+2   Namgang 08-13 (일) 875
4796   갈치는 항상 나옵니까요?? 10   꼬마낚시꾼 08-07 (월) 1124
4795   가덕도에 귀신 있습니까? 아님 특별한 무언가.. 12+5     고등어갈치 07-24 (월) 2497
4794   가덕도 선비 기습 인상 심히 유감 13   카사블랑카 07-18 (화) 1870
4793   예약제 실시합시다. 8   어디가지 07-12 (수) 1225
4792   낚시후 졸음 운전의 사전 대책은 무엇입니까?.. 8   잠복조 07-10 (월) 723
4791   가덕도선비랑 신공항? 6   잠복조 07-04 (화) 1607
4790   출조 승률 30%미만..굿이라도 해야할 지.... 5   잠복조 07-03 (월) 512
4789   가덕 또 선비인상 20+1     ☆루팡3세☆ 06-30 (금) 2302
4788   남의글 보고 4+4   맑고푸른바다 06-23 (금) 991
4787   나의 밤낚시 11+6     검등여 06-22 (목) 2601
4786   국도에 돌돔이 터졌군요. 5   하얀돌돔 06-15 (목) 1045
4785   부산에도 돌돔이. . . 6   하얀돌돔 06-13 (화) 1091
4784   하나파x 빵가루 4000원? 8   김해감생이 06-06 (화) 1092
4783   병원에 보내야 겠조? 그녀석을 ㅜㅠ 5+1   낚고도야 06-02 (금) 984
4782   낚시음주후 운전 8   걍조사 05-17 (수) 1501
4781   낚시점 폐업 50%세일 하네요 ^^ 7+2     야인 05-12 (금) 2062
4780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낚시인의 걱정 4+2   카사블랑카 05-12 (금) 1203
4779   손님이 적어서 배 안뜬다의 핑개 .기가차서 10+1   잠복조 05-01 (월) 1706
4778   갯바위 청소 쉽게 하는법 9+9   카사블랑카 04-17 (월) 1284
4777   갯벌에 최고의 미끼가 숨어있었네요! 16     희야낚시가자 03-11 (토) 2550
4776   연휴 기간중에 발생한 TTP 안전사고 11     땡감시 01-22 (일) 3769
4775   구평방파제안쪽사진 8     허리케인 01-21 (토) 2676
4774   구평방파제재개방(1월18일) 7   허리케인 01-19 (목) 1527
4773   2023년 1월15일 오늘 해상사고 발생 7   땡감시 01-15 (일) 1503
4772   이벤트 가격이 적당한지 문의합니다. 11   허리케인 01-04 (수) 1859
4771   학꽁치 남들보다 많이 잡는방법 8   뽈라구다 01-03 (화) 1605
4770   기름값은 내렸는데 선비는 왜 안내리나? 17+1     뽈라구다 12-04 (일) 2692
4769   낚시방법, 고수님들의 생각은? 16+16     카사블랑카 11-14 (월) 2792
4768   서생 000선상 낚시 갔는데...사무장 10     mailasp 11-11 (금) 2148
4767   포인트 조언좀 얻고자... 10     김현수 10-20 (목) 2277
4766   네오플랜 낚시대케이스 분실 5+4   감성돌 09-30 (금) 1180
4765   어렵다 낚시 10   잠복조 09-28 (수) 1651
4764   낚시배들은 현금만되나요 11     우울호랭 09-21 (수) 2774
4763   모든 조사님들의 낚시소원 11+11   카사블랑카 09-19 (월) 1219
4762   제주도 해변 낚시꾼 사고 8   soleus 09-19 (월) 1298
4761   "대장쿨러 사절" 입니다. 10+3   바다동경 09-14 (수) 1650
4760   추석날 진해 갈치낚시 다녀온 이야기.. 9   mailasp 09-13 (화) 951
4759   주황색 구명복 습득하신분 3   아자클 09-10 (토) 657
4758   선상 낚시의 본전에 대한 고찰 8+4   꺼먹 09-07 (수) 999
4757   기름값 내려가는데 8   우울호랭 09-06 (화) 773
4756   진해갈치선상 낚시 준내만, 내만 가보신분계세.. 6   mailasp 09-05 (월) 740
4755   갯바위 낚시 선상낚시 장단점 비교 6   카사블랑카 08-30 (화) 1089
4754   먼바다 선상갈치 4   불꽃열차 08-30 (화) 603
4753   이제 방파제도 갈곳이 없네요 10+9   청사포연가 08-26 (금) 1539
4752   갯바위 랑 방파제들 선비가 . . 15+1     우울호랭 08-15 (월) 2050
4751   선비가 치솟을 뻔했군요 , 5   잠복조 08-10 (수) 1392
4750   선상 대박 조황의 허와실 15+7   꺼먹 08-04 (목) 1585
4749   연장 갈등.폼생폼사? 7   잠복조 08-04 (목) 788
4748   나에 낚시 징크스 ㅜ_ㅜ 16+2   mailasp 06-30 (목) 1740
4747   졸복잡아주신분 14+1     무한궤도 06-20 (월) 2098
4746   가덕 외항포 5     정우성떠샤 06-04 (토) 2659
4745   간절곶방파제에 두고온 낚시대찾읍니다. 3   뽈라구다 06-03 (금) 1130
4744   치어방류행사 핸즈밀리언 참석후기 5   cw베짱이 05-28 (토) 677
4743   습득물 쥔장 찾읍니다 6   as3357 05-14 (토) 1607
4742   기장 서은 낚시 뜬방 5만원하네요 3     mailasp 05-13 (금) 2103
4741   유류세인하 소식과 선비가 무슨 상관이죠..? 3+1   현우아부지 05-05 (목) 1533
4740   5월부터 금어기인 물고기 8+1   soleus 04-28 (목) 1889
4739   복어 99.9% 안전하게 요리해 먹는 법 12+13   카사블랑카 04-26 (화) 1456
4738   이소낚시대1호분실 5+1   야인 04-20 (수) 1103
4737   기장,서생쪽 선비인상 한데요 15     mailasp 03-31 (목) 2361
4736   쓰고남은 갯지렁이(청개비) 10+10     as3357 03-22 (화) 2072
12345678910,,,74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요청,문의사항는 운영진콜란을 이용해주세요.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