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 송도 감성돔 "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 송도 감성돔 "    
   2023-11-06 (월) 14:14           작성자 : 북회귀선  ( t201024 )
  
조행기
   추천: 0   조회: 1216  
      
 

IP: 222.xxx.220    
" 송도 감성돔 "


" 어디로 가야 할까나? "

분명 풍요의 계절은 왔는데...

그 풍요로움을 만끽하기 위해

당장이라도 출조길에 나서고 싶은 마음이지만...

그런데 마땅히 갈곳이 떠오르지를 않는다.



주말엔 비 예보가 있으니

멀리 가기도 그렇고

또 가까운 곳은 분명 사람에 치일것 같은 생각에

썩 내키지를 않고...



보는둥 마는둥 인터넷을 뒤적거리며

어디로 가야 할지 찾아 보기는 하는데...



여기는 멀어서 그렇겠지?

저기는 사람이 많겠지?

머리속은 이미 가봐야 불보듯 뻔한 시나리오에

부정적인 생각으로 가득한 것 같다.


그!런!데!

문득 영도에 감성돔 흘림 선상 조황이

동공을 확대 시키며 두 눈에 들어온다.



" 오호~~~ 그래 그래~~~

영도 같으면 택시비도 그렇게 많이 들지 않을터...

대박을 바라는 것도 아니고

그저 살감시 몇마리 손맛 보고오믄 됐지

뭐 별거 있겠어? "



주말엔 비 소식도 있고 사람도 많을것 같아

금요일에 연차를 쓰기로 하고 예약을 해버렸다.



ㅍㅎㅎㅎㅎㅎ


아직 어둠이 가시지 않은 이른 아침

영도의 작은 어항에 도착을 하여

택시에서 내리며 선장님께 전화를 하니



" 차는 거기에 세우시고요.

배 있는 곳까지 걸어오시면 됩니다. "



" 차는 없구요. 어디 어디라구요? "



뭐 누구라도 차를 가지고 왔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 겠지만



무심히 꺼낸 차 이야기에 퉁명하게 받아들이는

내 자신을 보니...



그래 니가 참 알게 모르게

차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기는 많은가 보구나.

(ㅜ,ㅜ);


항을 벗어나며 펼쳐지는 부산의 모습에

바로 핸드폰을 꺼내게 된다.



해가 뜨고나면 모든게 드러나며

온갖 잡다한 것 까지 전부 보여지겠지만



어둠이 감싸안은 부산의 모습은

마냥 화려하고 이쁘게만 보이는 것 같다.


여명이 터오는 부산의 멋드러진 모습을 보라보며

스쳐가는 바람결에 몸을 맞기고 있다보니



왠지모를 감성 모드에 빠져들며

귓가엔 임재범의 ' 이 밤이 지나면 '이

들려오는듯 하다.


" 이 밤이 지나면 우린 또 다시 헤어져야 하는데...

아무런 말없이 이대로 그댈 떠나보내야만 하나... "


배는 잠시 두도쪽으로 갔다가

암남공원쪽으로 돌아와서는 자리를 잡는다.



수심도 그렇게 깊지 않고

조류도 낚시하기 딱 좋은 정도...



낚시대는 연질의 감성돔 전용 제로대에

원줄 2.5호, 목줄 1.5호

찌는 2호 비자립 막대찌에 감성돔 바늘 3호...



와락하는 감성돔의 시원한 입질을 기대하며

채비를 흘려 보는데...


뭐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감성돔은 쉽사리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상사리, 보리멸, 술벵이, 일곱동가리...

이건 아니지 이건 아니야~~~



그래도 가뭄에 콩나듯이 감성돔이 나오기는

하는데...

문제는 그 주인공이 본인이 아니라는 것이지 싶다.



그래도 뭐 아침 해뜰 타임!!!

가장 좋은 시간이 아니든가.

하다보면 본인에게도

감성돔이 걸려들것이라 기대를 해보면서

집중을 해본다.


그!런!데!

다른 조사님들은 따문 따문 2~3마리씩

감성돔 손맛을 보시고 있으신데 비해서

어찌된 일인지 본인만 0마리....



선장님 말씀이

" 사장님 수심을 잘 못맞추신 것 아닙니까? "

" 수심 안맞으면 입질 못 받습니다. "



" 어이쿠~~~~이런 이런 "

실력이 없어서 감성돔을 못 낚고 있는 것이란

상황으로 내몰리게 되니

여간 곤란한 상황이 아닐수가 없다.



하지만 뭐 입이 있어 본들 무슨 소용이 있으리요.

감성돔을 못 낚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니

말이다.



" 뭐라 할 말이 없네요. "

(ㅜ,ㅜ);


그!런!데!

밑밥띠가 본인 앞으로 지나가는 것이 보여지더니

정말 우연의 일치인지 뭔지 알 길은 없지만

거짓말 처럼 찌가 시원하게 빨려들며

두마리 감성돔이 연타로 걸려든다.



연질의 제로대라 끝까지 앙탈을 부리며 저항하는

감성돔 손맛에...



조금전까지의 상황은 오간데 없이 사라지고

입꼬리가 저절로 올라가 버린다. ㅋㅋ



" 아이고 감사합니다. "

" 신경 써주신 덕분에 감성돔 손맛을 보았네요. "


뒤쪽으로 웅장하게 펼쳐져 있는 암남공원...



갓 입문한 초보조사님에서 부터

깊게 패인 주름 만큼이나

오랜 낚시 경력을 자랑하는 노조사님들까지

무용담 하나 정도는 간직한 추억의 그곳...



선상에서 이정도 감성돔이 나오는 상황이라면

분명 갯바위 포인트에서도 감성돔이 나올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뭐 100% 장담은 못하겠지만

예전 기억을 더듬어 보면 분명 나오리라는

확신이 든다. ㅋㅋ



암남공원 철계단 포인트에

한분 조사님 낚시를 하시는 모습이 보이는데

손맛을 보셨는지는 모르겠다.


항으로 돌아오는 길

송도 해수욕장 주변으로 고층 건물들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는 것이 보인다.



뭐 바다뷰?

아마도 그런 이유로하여

이렇게 고층 건물들이 들어서지 싶은데

물론 보기에 따라 다른 의견도 있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은 조금 지나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더욱이 새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까지 보이니

고층 빌딩에서 바다를 보는 모습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바다에서 송도를 바라보는 모습은

글쎄 좀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ㅋㅋ


씨알은 30급 고만고만한 녀석들 4마리...



어짜피 많은 걸 바라고 나선 출조길이 아니다보니

이정도라도 뭐 만족이지 싶다. ㅋㅋ



돌아오는길 택시가 잘 안잡히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이 신호를 대기하고 있는 택시를 발견해서

크게 고생하지 않고 가뿐하게 귀가...



뭐 이정도 코스 같으며는

앞으로 종종 출조를 해도 되지 싶은 생각이 든다.


가뿐하게 귀가를 하다보니

시간도 충분하고 해서

모양에 신경을 좀 써가며 회를 장만해 보았다.



살도 제법 통통하게 오르고

기름도 제법 들고해서

나름 고급진 회 한접시가 완성이 된듯하다.



하교한 딸아이 학교에서 수상한 상장을 보여주는데

그 이름도 거룩한 ' 모범상 '



" 우리딸이 다른 어떤 상보다도 값진 상을 받았네."

" 아빠가 감성돔회로다가 그 축하를 ... " 하는데



" 감성돔으로는 약하지. "

" 금일봉을 주든지 해야지. "

집사람의 일갈이 뒤통수를 때리는듯 하다. ㅋㅋ


아무튼 뭐 제법 맛이 오른 감성돔으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저녁 식사 시간을

가지는 것으로 이번 출조는 마무리를 짓는다.






근교의 선상 낚시 다녀온 이야기를

너무 장황하게 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것도 잔씨알 몇마리 잡아 놓고는 말입니다.



궁시렁 궁시렁...

앞은 어떻고 뒤는 어떻고...

제 스타일이 그렇다보니 이야기가 길어 지는 것

같습니다.



부디 너그러이 읽어 주시기를 바라면서

이만 물러납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추천            
이름아이콘 땡감시
2023-11-06 15:13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항상 읽어도 멋지고
좋은 조행기네요
역시나 이번에도
멋지고 좋은 손맛과 입맛을
보셨습니다
부럽고 축하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북회귀선 네 땡감시님 항상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다행이도 운이 조금 따랏던지 손맛, 입맛은 볼 수가 있었네요.
찬바람이 강하게 불기 시작하네요.
환절기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11/7 07:38
   
이름아이콘 대연동74
2023-11-06 19:51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멋진조행기 잘읽었습니다
낚시실력도 좋으신듯 부럽습니다
북회귀선 네 대연동74님 그날 배에서 제가 젤 꼴찌를 했습니다.
다른분들은 두자리수로 손맛 보신분도 있으셨어요.
실력은 없다고 보는 것이 맞는것 같습니다. ㅋㅋ
잘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11/7 07:47
   
이름아이콘 케미
2023-11-06 20:50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갈치 낚시 갔던 곳이랑 거의 비슷하네요
그래도 4마리씩 잡았으니 손맛도 보고
가족들과 즐거운 식사도 하셨으니 풍족한 조과네요
수고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케미님 기대를 많이하지 않고 나선 길이라
이정도로도 만족하는 출조였습니다.
다른분들 다 잡는데 저만 못잡을때는 조금 속이 타더군요. ㅋㅋ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11/7 07:50
   
이름아이콘 바다부엉이
2023-11-06 21:52
언제나 조행기가 알차고 너무 좋습니다.
횟장만하는 솜씨가 너무 좋아 보입니다.
송도 소식 정말 간만에 보는것 같습니다.
나름 다양한 손맛과 입맛을 보신것 사진으로 충분히 대리만족 하고 갑니다.
멋진 조행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바다부엉이님 저도 오랜만에 송도쪽으로 출조를 하였는데요
감성돔은 많이 들어와 있는듯 했습니다.
날이 더 추워지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당분간은 조황이 유지가 되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11/7 07:53
   
이름아이콘 낚시가최고
2023-11-06 22:16
회원사진
송도를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완전히다른 느낌 입니다.
간만에 송도 소식을 보니 너무 반갑네요
다름 대상어 손맛도 보시구 입맛까지 보신것 너무 좋아 보입니다.
실력이 좋어시니 나름 힘든 상황에 손맛을 보신것 같습니다.
조행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횟장만하는 솜씨가 너무 좋아 보입니다.
참 맛나 보입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낚시가최고님 그날 많이 낚은 분들도 있으셨으니
상황이 나빴던 것은 아닌것 같았습니다.
입질이 따문따문 들어오는데 낚으시는 조사님들만 계속 입질을
받는 상황이였네요.
저는 실력 보다는 재수로 몇마리 잡았지 싶습니다. ㅋㅋ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11/7 08:03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3-11-06 22:42
회원사진
저역시 느끼지만 밤송도 다른 도시의 모습처럼느끼어 집니다.
가깝고 좋은곳인데 한동안 영 가질 못한곳인데 이렇게 보니 너무 좋아 보입니다.
나름 손맛도 보시구 실력이 좋어시니 입맛까지멋지 횟로 장만 하시어 보셨군요
언제나 사진으로 대리만족을 많이 하고 갑니다.
손맛과 입맛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다음엔 더 멋진 조황으로 이어지시길 바랍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북회귀선 네 웃는배꼽님 송도는 저도 한동안 즐겨찾던 곳이라
모처럼 가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앞으로는 한번씩 다녀오게 되지 싶습니다.
가깝고 부담없고 좋은것 같아요.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11/7 08:06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분류
조행기 [866] 에세이 [101] 꽁트 [28]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53   세상에서 가장 편한 낚시터에서..... 6+6   케미 11/28(화)  358
1352   부산에서 거제까지 ... 5+5   야인 11/28(화)  701
1351   " 운수 좋은 날 " 4+4   북회귀선 11/28(화)  156
1350   친구 찾아 강남 간 동화마을 선상 4+4   카사블랑카 11/10(금)  933
1349   " 송도 감성돔 " 6+6   북회귀선 11/06(월)  1216
1348   " 내만 갈치 " 5+5   북회귀선 10/12(목)  2063
1347   " 풍요속의 빈곤 " 5+5   북회귀선 10/10(화)  1933
1346   가덕 천성항 삼치 ...그리고 ... 6+2   아이와함께.. 10/09(월)  1173
1345   연휴 갈치 조황 7+6   케미 10/05(목)  617
1344   가덕 동편 큰넘 포함 마릿수 감성돔 3+3   카사블랑카 10/05(목)  565
1343   사람에 치이고...아직은 살감시 ~ 5+5   손맛으로 09/30(토)  834
1342   가덕동편 감성돔 씨알이 조금 더 크졌네요 4+5   카사블랑카 09/19(화)  2599
1341   가덕 동편 좀 큰 감성돔도 확인되네요 4+4   카사블랑카 09/13(수)  2187
1340   2023년 가덕 감성돔 1회차 출조(기도원) 4   낚고도야 08/22(화)  1739
1339   거제도 이것저것.... 4+4   손맛으로 08/12(토)  1306
1338   빵가루 재활용해보았습니다ft문어삼합^^ 3   부남대여유튭 08/06(일)  601
1337   여름 휴가 4+4   북회귀선 08/01(화)  863
1336   송정 선상에서 4대 돔 체포 그리고 퀴즈 4+4   카사블랑카 07/31(월)  610
1335   송정 선상낚시 예찬 3+3   카사블랑카 07/13(목)  1080
1334   송정 비 온 후 제대로 붙었네요 4+4   카사블랑카 07/05(수)  1904
1333   지난 토요일 매물도 출조 4+4   키싱구라이 07/03(월)  594
1332   매물도 긴꼬리벵에돔 낚시 4+4   키싱구라이 06/25(일)  838
1331   갈도 1박2일 낚시 (2) 6+5   키싱구라이 06/21(수)  1735
1330   갈도 1박2일 낚시 (1) 4+4   키싱구라이 06/21(수)  544
1329   " 잠 좀 자자! " 5+6   북회귀선 06/13(화)  1188
1328   6월 첫 연휴 갈도 2박3일 야영(2) 4+4   키싱구라이 06/10(토)  765
1327   6월 첫 연휴 갈도 2박3일 야영(1) 6+6   키싱구라이 06/10(토)  1544
1326   5월 마지막주 매물도 탐사 4+4   키싱구라이 06/09(금)  358
1325   송정 선상의 참돔 쉽게 잡힙니다 3+3   카사블랑카 06/08(목)  1561
1324   " 치대신계 " 6+8   북회귀선 05/31(수)  685
1323   " 평도의 극과 극 "----연결 5+5   북회귀선 05/23(화)  774
1322   " 평도의 극과 극 " 5+5   북회귀선 05/23(화)  698
1321   고생 끝에 공허함...... 6+6   케미 05/16(화)  1979
1320   전갱이마릿수방파제.반찬잡으러가세요(볼락.. 3   부남대여유튭 05/09(화)  1272
1319   " 그래도 반전은 있었다. " 6+6   북회귀선 04/06(목)  2598
1318   봄내음이 가득한 갯바위 (2) 6+6   키싱구라이 04/02(일)  1970
1317   봄내음이 가득한 갯바위 (1) 4+4   키싱구라이 04/02(일)  672
1316   사량도 벚꽃 감성돔 조행기.. 5+3   난리부르스Lee 03/30(목)  637
1315   여수 금오도 벵에돔 탐사 조행기(푸가스탭).. 4+4   난리부르스Lee 03/27(월)  585
1314   송도 두도 감성돔이 확실히 붙었네요 4+4   카사블랑카 03/27(월)  2387
1313   학꽁치형광등마리수터졌네요^^ 3   부남대여유튭 03/24(금)  700
1312   학꽁치볼락다나오는발편한방파제 3   부남대여유튭 03/22(수)  728
1311   능포빨방!자급자족학꽁치낚시^^ 4+2   부남대여유튭 03/15(수)  802
1310   포인트는따로있네요!볼락전갱이 6   부남대여유튭 03/07(화)  862
1309   " 추억은 방울방울 " 4+4   북회귀선 03/07(화)  1263
1308   올해 첫 감성돔 3+3   키싱구라이 02/26(일)  1846
1307   형광등학꽁치마리수했네요^^ 8   부남대여유튭 02/19(일)  1758
1306   " 비 상 " 5+5   북회귀선 02/14(화)  2222
1305   학공치 풍년에 타작하는 법 6+6   카사블랑카 01/31(화)  2337
1304   너무 까다로운 학공치의 입질 5+5   카사블랑카 01/19(목)  2133
1303   거제 방파제의 빛과 그림자 9+8   뜰채조사 12/13(화)  3294
1302   바다에게 버림받은 날 (2) 4+4   키싱구라이 12/12(월)  1165
1301   바다에게 버림받은 날 (1) 3+3   키싱구라이 12/12(월)  805
1300   거제 대포 내만권 갯바위 출조 5+5   키싱구라이 12/04(일)  1935
12345678910,,,26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요청,문의사항는 운영진콜란을 이용해주세요.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